샘표, 뉴욕 연두 컬리너리 스튜디오에서 ‘K-김치 클래스’ 진행

김치의 날 기념해 뉴욕 연두 컬리너리 스튜디오에서 미국 현지인 대상 김치 만들기 클래스 진행새미네부엌 김치 양념 하나로 누구나 쉽게 김치를 만들고 다양한 요리로 즐기는 방법 제시 김치 양념과 고춧가루로 구성된 글로벌 김치 양념 키트 ‘김치앳홈([email protected])’ 첫 공개

우리 맛 연구 중심 샘표가 ‘김치의 날’을 기념해 뉴욕 연두 컬리너리 스튜디오(Yondu Culinary Studio)에서 ‘K-김치 클래스’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2020년 우리나라에서 김치의 날을 법정 기념일로 지정한 데 이어, 미국에서는 지난해 캘리포니아주를 시작으로 뉴욕주와 버지니아주 등 7개 주가 11월 22일을 김치의 날로 선포했다. 그만큼 미국 현지에서 김치의 인기가 높고, 건강한 식문화로 인정받고 있다는 의미다. 이에 샘표는 세계인이 주목하고 있는 김치를 현지의 다양한 채소로 쉽고 맛있게 만드는 법을 공유하는 쿠킹 클래스를 기획했다.

샘표 연두 컬리너리 스튜디오 자우마 비아르네즈(Jaume Biarnes) 총괄 셰프는 “채소 요리의 풍미를 높이는 장류와 더불어 채소 위주의 건강한 한국 식문화를 대표하는 것이 바로 김치”라며 말하며, 제철 채소를 가장 맛있고 건강하게 먹는 방법으로써 한국의 김치 문화를 설명하고, 참가자들과 함께 새미네부엌 김치 양념을 활용해 김치를 만들었다.

또한 김치 콩 샐러드, 김치 타코, 김치 스파게티 알리오올리오 등 참가자들이 평상시 즐겨 먹는 음식을 김치를 활용해 맛있게 즐기는 법을 공유하고 스스로 담근 김치를 활용해 김치볶음밥도 만들어 맛볼 수 있게 했다. 클래스 참가자들은 자신이 처음 만든 김치가 한국 오리지널 김치 맛과 비슷하다며 기뻐했고, 평소 즐겨 먹는 요리들과 잘 어울린다는 점에 또 한 번 놀랐다.

이번 쿠킹 클래스에서는 글로벌 김치 양념 키트인 ‘김치앳홈([email protected])’을 처음 공개해 관심을 끌기도 했다. 김치앳홈은 앞서 지난해 4월 국내에 먼저 선보인 새미네부엌 김치 양념의 해외 버전으로, 래디시·브로콜리·양배추 등 현지에서 즐겨 먹는 채소와 잘 어울리면서 소비자가 김치의 매운 정도 등을 기호에 맞게 직접 조절할 수 있게 한 것이 특징이다.

샘표는 현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채소에 양념과 고춧가루를 섞어 버무리기만 하면 한국의 다양한 김치를 너무나 쉽게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참가자 모두가 놀라워했다며, 김치 양념과 고춧가루로 구성된 김치앳홈 키트로 더 많은 해외 소비자가 김치의 매력을 경험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샘표는 뉴욕 김치 쿠킹 클래스 외에도 최근 국적이나 나이에 상관없이, 요리가 익숙하지 않은 사람도 누구나 쉽고 맛있는 김치를 만들 수 있도록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했다. 11일엔 서울 행림초 재학생 가족들과 물김치를 담갔으며, 10월엔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함께 중장년 남성들을 대상으로 쿠킹 클래스를 열고 겉절이를 만드는 시간을 가졌다.

9월엔 한식 문화공간 이음에서 외국인 유학생과 다문화가족 구성원을 대상으로 원데이 김치 클래스를 개최한 바 있다. 그리고 11월 한 달간 영유아 대상 프리미엄 영어교육브랜드 잉글리시에그와 함께 영어로 노래하며 물김치를 담그는 ‘새미네부엌’s 쿠킹타임-김치타임’을 진행한다. 영유아 1만 명이 참여하는 이 행사는 일찌감치 신청이 마감됐다.

<저작권자 ⓒ 나우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 기자 다른기사보기